예스비(YESBEE) 시리즈B 100억원 투자유치성공, ‘누적 투자금 170억원’

예스비(YESBEE) 시리즈B 100억원 투자유치성공, ‘누적 투자금 170억원’

디지털 무역 플랫폼 예스비’(YESBEE)’를 운영중인 ㈜아이오앤코코리아가 KB인베스트먼트, KB증권, 한국투자파트너스, SJ투자파트너스, 더웰스인베스트먼트, 크릿벤처스, 신한캐피탈로부터 약 1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받는데 성공했다.

예스비는 이번 투자로 중국, 미국, 동남아에 이어 특히 일본 온, 오프라인 시장 진출을 목표로 K-브랜드의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이에 맞춰 약 3000평 규모의 예스비 하이브 풀필먼트센터 확대를 연내 완료하고 관련 IT 기술개발에 투자할 예정이다.

이번 예스비 하이브 풀필먼트센터를 통해 K-브랜드의 국내배송처리 뿐 아니라 전세계 B2C, B2B 풀필먼트 배송처리가 가능하게 만들고, 복잡한 무역통관 업무, 글로벌 포워딩 매칭 업무도 동시에 서비스할 계획이다.

예스비는 다년간 축적된 전세계 바이어의 수요데이터와, 국내 TOP10 이커머스의 각 카테고리별 트렌드 동향 데이터를 디지털화해 관리할 수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단순한 소비재 B2B 무역 거래 매칭을 넘어 브랜드사의 직접 해외 진출을 서포트하는 D2C 서비스 시장도 확장중에 있다. 특히 중화권의 티몰, 타오바오, 틱톡커머스, 징동, 카올라, 위챗, 수닝 등의 이커머스 채널과 일본의 야후재팬, 페이페이몰, 라인, 라쿠텐, 아마존재팬, 큐텐 등의 이커머스 채널을 동시에 브랜드관 입점 관리하여, 업계 최초로 국내 유명 브랜드의 중화권, 일본 동시 D2C 진출을 시도하고 있다.

D2C(direct to consumer)는 제조업자가 유통상을 통하지 않고 소비자를 바로 온라인 브랜드몰로 유입시켜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하는 이커머스 형태를 의미한다. 기존 전통 유통방식 대비 D2C의 강점은 소비자의 반응을 분석해 실시간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고, 브랜드사와 함께 맞춤 대응하면서 해외진출에 있어 발생하는 문제들을 함께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번 예스비 글로벌 D2C 서비스에 참여한 국내 대표 브랜드사는 국내 가장 빠른 매출성장 추세를 보이는 색조 브랜드 ‘포렌코즈’와 국내 TOP 인플루언서 패션/뷰티 브랜드인 비티지㈜ (이하 비티지)의 ‘임블리’, ’블리블리’, 올리브영의 치약 카테고리 판매 1등인 ㈜라이클의 차차치약 등이 대표적인 사례이다.

예스비의 D2C 서비스를 통해 포렌코즈의 경우 일본의 유명 오프라인 1,000개 매장 진출에 성공했으며, 차차치약은 최근 중국 유명 인플루언서와 함께 틱톡 모바일 라이브 방송판매를 통해 30분만에 1만개 이상의 판매에 성공했다.

또한 비티지 산하의 패션/뷰티 브랜드의 경우 예스비 하이브 풀필먼트 서비스를 이용해 국내와 전세계 배송처리를 동시에 진행하는 사례다. 물류의 비효율적인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고, 별도의 해외지사 설립, 관리 리소스를 절약할 수 있어 효율적으로 해외 접근이 가능하게 되었다. 이번 계약을 통해 비티지는 자사의 기존 조직 구조와 비지니스 모델을 새롭게 정비하고 예스비의 해외 수출 지원 서비스를 바탕으로 중국, 일본 비지니스 성장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예스비를 운영중인 ㈜아이오앤코코리아 전재훈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예스비는 국내 브랜드사에게 더욱 혁신적인 온, 오프라인 글로벌 공급망 네트워크를 제공하고, 브랜드사가 국내 시장에서 zero to one에 성공하였다면, 예스비는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사가 one to ten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말했다.

출처 : 데일리안(https://www.dailian.co.kr/news/view/1052013/?sc=Naver)

No Comments

Post A Comment